"포장김치도 취향저격?" 숙성도ㆍ요리특화 김치 등 세분화

입력 2019-07-10 17:11

제보하기

▲비비고 보쌈김치
▲종가집 ‘갓 담근 생생아삭김치’, ‘잘 익은 톡톡아삭김치’
포장김치 제조사들이 김치를 지역별, 숙성정도, 곁들이는 요리 등에 따라 입맛대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취향저격’에 나섰다.

김치 시장이 성장하면서 획일화된 양산형 김치의 차별화 경쟁이 일고 있는 것이다. 닐슨데이터에 따르면 포장김치 시장은 2017년 2128억 원에서 지난해 2523억 원으로 18% 이상 성장했다. 전체 포장김치 중 배추를 포기째 담가 만드는 ‘포기김치’가 차지하는 비중은 38%에 달한다.

CJ제일제당은 보쌈요리에 특화된 ‘비비고 보쌈김치’를 10일 출시했다.

이번에 선보인 ‘비비고 보쌈김치’는 집에서 수육 등 다양한 고기와 함께 전문점 수준의 보쌈요리를 즐길 수 있는 김치로 보쌈김치 특유의 매콤달달한 맛을 냈으며 무말랭이를 넣어 아삭한 식감도 살렸다.

종가집은 숙성도에 따라 구분한 김치를 최초로 선보였다. 그동안 시판 포기김치는 시원하고 깔끔한 맛의 중부식김치와 풍부한 감칠맛의 전라도식 김치 등 맛으로만 구분해 판매돼왔다. 대상이 자체 진행한 소비자 조사에 따르면 김치를 취식하는 소비자 중 30%는 생김치를, 70%는 숙성 김치를 선호하며, 실제 소비자들은 김치 구매 후 본인이 선호하는 숙성도에 따라 바로 먹거나 익혀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소비자들의 취향에 맞춰 이번에 선보인 신제품 2종은 ‘생생아삭김치’와 ‘톡톡아삭김치’로, 숙성도에 따라 각각의 조건에서 최적의 김치 맛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아워홈은 주문 후 김치를 담그는 맞춤형 김치로 소비자의 니즈 충족에 나섰다. 아워홈은 주문 후 제조를 시작해 갓 받았을 때 생김치로 즐길 수 있으며 시간이 지나면서 숙성된 맛을 즐길 수 있다. 또 배추의 푸른 잎 부분을 선호하는 이들을 위한 청잎김치를 선보여 호응을 얻기도 했다.

아워홈은 나트륨을 줄인 김치도 선보이고 있다. 나트륨 저감 공법을 도입한 ‘아워홈 손수담은 아삭 포기김치’는 나트륨 함량이 100g당 374mg 수준으로 시중 김치 대비 나트륨을 50% 이상 저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기소유예·김경진-전수민 결혼·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불투명·효민-신민아 마스크 1억 기부·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차트 1위 예약 (문화)
  • 2
    ‘불타는 청춘’ 김정균♥정민경, 결혼 소식에 청춘들 깜짝…“한번 다녀온 사람이 더 잘해”
  • 3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국내 확진자 '1146명'…대구·경북서 153명 늘어 - 2월 26일 오전 9시

기업 최신 뉴스

  • 1
    통합형 암호화폐 지갑 서비스 포킷, '비트베리' 서비스 순차 탑재
  • 2
    SK텔레콤, 5G 기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 가동
  • 3
    아이투맥스, 세일즈포스로부터 한국 내 첫 투자 유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