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 대학생이 꼽은 가장 일하고 싶은 공기업 선정

입력 2019-07-10 11:43

제보하기
공기업 선호이유 ’고용안정성’

(사진제공=인크루트)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대학생이 꼽은 가장 일하고 싶은 공기업에 선정됐다.

공기업과 공공기관의 하반기 채용 개막을 맞아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10일 '2019 대학생이 꼽은 가장 일하고 싶은 공기업' TOP10 순위를 발표했다.

지난 2004년부터 설문을 진행한 인크루트는 2009년부터 '일하고 싶은 공기업' 조사도 병행, 11년째 발표를 이어오고 있다. 올해는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공기업 36곳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과 공동으로 조사했다. 전국의 대학생 회원 929명의 응답을 참고했다.

2019년 대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어하는 공기업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16.5%)가 꼽혔다. 선택이유 중에서는 ‘관심업종’(24.1%)이 최다득표 했고, 선호 성비는 여성(75.9%)이 남성(24.1%)보다 3배 많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지난해 신입사원 초봉은 4400만 원 선으로 공기업 중에서도 상위에 속하며, 수도권에 위치해 타 공공기관에 비해 출퇴근이 비교적 용이한 점이 인기 요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2위에는 1위와 1.5% 득표차로 한국전력공사(15.0%)가 올랐다. 한전은 조사이래 8회나 1위 자리를 수성하며 꾸준한 인기를 얻은 곳이다. 이어서 한국공항공사(8.8%) 3위, 한국철도공사(7.2%) 4위, 한국토지주택공사(5.5%) 5위, 한국조폐공사(5.3%) 6위, 한전KPS㈜(4.8%) 7위, 한국도로공사(4.7%) 8위, 한국가스공사(4.3%) 9위, 한전수자원공사(4.1%) 10위 등으로 TOP10에 랭크됐다.

주무부처별로는 국토교통부 산하기관(1,3,4,5,8위)이 5곳으로 가장 많았고, 산업통상자원부 3곳(2,7,9위), 기획재정부(6위)와 환경부(10위)에서 각 1곳씩이 포함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강지영 교통사고, 촬영 후 귀가하다 음주운전 차량에 사고…현재 상태는?

기업 최신 뉴스

  • 1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중기대표ㆍ기업부설연구소장 '코로나19' 협의
  • 2
    정병선 과기정통부 차관, '코로나19' 치료 한국원자력의학원 현장 격려
  • 3
    최기영 장관, 홈쇼핑 업계와 '코로나19' 중소기업 피해지원 협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