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몽골 울란바토르 주 3회 신규취항

입력 2019-07-10 09:07

제보하기

(자료제공=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칭기즈칸의 도시’ 몽골 울란바토르에 주 3회 신규 취항했다고 10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9일 인천국제공항 제1 여객터미널에서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 - 울란바토르 노선 신규 취항식을 가졌다.

화요일과 목요일은 인천 21시 05분 출발 / 울란바토르 23시 50분 도착, 울란바토르 다음날 01시 20분 출발 / 인천 05시 30분 도착이며, 토요일은 인천 20시 45분 출발 / 울란바타르 23시 25분 도착, 울란바타르 다음날 00시 50분 출발 / 인천 05시 도착한다.

단, 9월 1일부터 토요일 출발 편은 인천 출발시각이 21시 35분으로 변경될 예정이다.

울란바토르 행 항공기는 290석 규모의 A330을 투입해 승객들의 편안한 여행을 돕는다.

‘붉은 영웅’이라는 뜻의 울란바토르는 몽골의 수도이자 정치, 경제, 문화의 중심지로 인구의 약 45%가 거주하는 대도시이다.

울란바토르에서 ‘칭기즈칸’ 후예들의 현재의 모습을 볼 수 있다면 울란바토르에서 북동쪽으로 70km에 있는 「테를지 국립공원」에서는 과거 유목 생활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울란바토르 노선 신규취항을 기념해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서 6월 4일부터 7월 31일까지 가장 만나고 싶은 울란바토르 명소를 선택해서 경험하고 싶은 사연을 댓글로 남긴 회원들에게 추첨을 통해 인천-울란바토르 왕복항공권 2매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인천-울란바토르 특가 항공권 판매 △몽골 주요 관광지 소개 △제휴 혜택 이벤트 등 다양한 콘텐츠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2
    정우성 공식입장, 부친 노환 별세…코로나19로 조문 어려워 “가족과 잘 보내드릴 것”
  • 3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기업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2
    대주주 투자 끊긴 쌍용차, 마힌드라 철수설 일축…"자산 매각으로 재원 확보"
  • 3
    '코로나 영향' 미국ㆍ유럽 신차판매 사실상 중단…車 수출 감소 불가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