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진화, 26살 남편의 눈물…함소원과 치열한 부부싸움 ‘안타깝다’

입력 2019-07-10 00:02

제보하기

(출처=TV조선 '아내의 맛' 방송캡처)

함소원의 남편 진화가 눈물로 속내를 전했다.

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지난주 부부싸움 후 냉전 중인 진화-함소원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진화를 위해 그가 다니는 어학원을 찾았다. 하지만 함소원의 등장에도 진화는 “왜 왔냐”라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결국 두 사람은 돌아가는 차 안에서 실랑이를 벌였고 진화가 차에서 내리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이들은 마이크까지 끈 채 육교에서 싸움을 벌여 보는 이들을 긴장케 했다.

이후 부부 상담소를 찾은 진화는 과거 첫 부부싸움을 떠올렸다. 당시 스케줄을 마치고 돌아온 함소원은 정돈되지 않은 집을 보고 화를 냈었다.

진화는 “당시 너무 힘들었다. 나는 너무 부족한 사람이라는 생각에 머리가 복잡했다 이 생활이 나에게 너무 안 맞는 거 같다. 솔직히 너무 지친다”라며 “나를 알아줄 사람이 없을 것 같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진화는 “어릴 때부터 애정 결핍이 있었다. 내 이야기를 들어주는 사람이 없었다”라며 “아내도 일하느라 바쁜데 이런 내 상태를 말하는 것이 부담을 주는 것 같아서 혼자 소화하려고 했다. 누구에게도 속마음을 내비친 적이 없다”라고 털어놨다.

함소원은 “남편은 형제들과 많은 나이 차로 혼자 지내면서 너무 외로웠다고 하더라. 14살 때부터는 도시 유학으로 혼자였다. 더 이상 혼자이고 싶지 않았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로이킴 음란물 유포 혐의 기소유예·김경진-전수민 결혼·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불투명·효민-신민아 마스크 1억 기부·방탄소년단 빌보드 앨범차트 1위 예약 (문화)
  • 2
    ‘불타는 청춘’ 김정균♥정민경, 결혼 소식에 청춘들 깜짝…“한번 다녀온 사람이 더 잘해”
  • 3
    홍상수-김민희, 베를린 영화제 동반 참석…‘도망친 여자’ 벌써 7번째 작품

사회 최신 뉴스

  • 1
    교원그룹, 통합 화상관리 서비스 플랫폼 ‘스마트 화상랜드’ 론칭
  • 2
    성범죄자 7만5000명 분석…"재범자 36% 동일장소 범행"
  • 3
    '코로나19', 중국 확진자 7만7787명·사망자 2666명…치사율 3.4%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