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 계속되는 악성 루머에 고통…소속사 이적도 불발 “제발 멈춰달라”

입력 2019-07-09 19:47

제보하기

배우 고준희가 소속사와의 계약 불발에 대해 입을 열었다.

9일 고준희는 “지난 몇 개월간 많은 소속사에서 영입 제의가 있었다”라며 “감사한 일이고 빨리 활동하고 싶지만 많은 상처로 인해 어떤 결정도 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털어놨다.

앞서 고준희는 지난 2월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만료됐다. 이후 지난 6월에는 감우성, 이민정 등이 소속된 WIP와 전속계약을 체결 소식이 전해졌지만 고준희의 거절로 불발됐다.

이어 최민식, 설경구 등이 소속된 씨제스와도 전속계약에 대해 논의했지만, 결국 최종 불발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에 대해 고준희는 끈질기게 따라붙는 악성 루머를 언급했다. 전 빅뱅 멤버 승리의 해외 투자자 여배우라는 루머가 확산되며 고준희는 물론 가족들 역시 고통에 시달리고 있는 것.

고준희는 “추측 글이 사실이 아니므로 아무렇지 않게 활동하고 싶지만, 추측성 기사와 비방 댓글들로 저희 부모님이 너무 고통받고 계신다”라며 “더 이상 저와 제가 사랑하는 부모님께서 고통받지 않게 이런 기사와 댓글들 멈춰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고준희는 버닝썬 관련 루머에 시달리며 근거 없는 루머를 생성하고 유포한 악플러들을 고소했다. 이에 악플러 12명을 적발, 현재 전국 각 관할서로 이송돼 수사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렘데시비르’ 국내 긴급승인 임박…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속도가 성공열쇠
  • 2
    부부의 세계 방심위, ‘권고’ 처분받은 이유…부부 폭행 장면 등 재방송이 문제
  • 3
    '리모델링 조례' 호재에… 1기 신도시 집값 '탄력'

사회 최신 뉴스

  • 1
    [일기예보] 오늘 날씨, 전국 구름 많고 곳곳에 비 '예상 강수량 최고 10mm'…"미세먼지 농도 '보통'"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쿠팡 물류센터 확진자·'김현정의 뉴스쇼' 경주 스쿨존 사고·'철파엠' 김선경·'컬투쇼' 신봉선, 류수정, 몬스타엑스·'전효성의 꿈꾸는 라디오' 박종윤·'배텐' 이종범 外
  • 3
    [오늘의 운세] 5월 28일 띠별 운세 : 78년생 말띠 "참고 인내하라. 결실이 배가 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