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테리어 물림 사고, 부산서도 발생...견주 검찰 송치

입력 2019-07-08 21:32

제보하기

(방송화면 캡처)

경기도 용인에 이어 부산에서도 폭스테리어에 물려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5월 부산 해운대 한 아파트에서 목줄이 없는 폭스테리어가 초등생 2명에게 달려들었다. 초등생 1명은 엉덩이 부분을, 다른 1명은 도망치다가 무릎을 폭스테리어에 물렸다.

두 초등생들은 개에 물려 전치 2주 진단을 받았고 정신적 후유증까지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폭스테리어는 아파트에서 탈출해 목줄을 하고 있지 않은 상태였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애완견 관리를 소홀히 한 견주를 과실치상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이날 밝혔다.

한편 폭스테리어 물림 사고는 지난달 21일 경기도 용인에서도 발생했다. 12㎏짜리 폭스테리어 한 마리는 아파트 복도에서 35개월 어린아이를 물었는데 이 개는 올해 1월에도 초등생 남자아이를 물어 다치게 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에서는 '안락사 조치' 의견이 일었다. 이에 견주는 잘못한 것은 맞지만 특정 종을 겨냥해 극단적인 주장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안락사시킬 생각은 없다고 반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사회 최신 뉴스

  • 1
    '하명수사 의혹' 단서…숨진 수사관 아이폰 잠금 해제
  • 2
    동작구청, 코로나 22·23번 확진자 동선 공개…"추후 이동 동선도 공개"
  • 3
    검찰, 임은정 검사 고발 '검찰 간부 성폭력 은폐 의혹' 불기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