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전부인, 셋째 아들 두고 억측 루머…“혼외자냐” 결국 유전자 검사까지

입력 2019-07-07 13:19

제보하기

(출처=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캡처)

가수 임창정과 전부인의 이혼을 두고 불거진 루머가 눈길을 끈다.

임창정은 2006년 프로 골프였던 전부인 김 씨와 교제 3개월 만에 결혼했다. 삼 형제를 출산하며 단란한 가정을 이어왔지만 2013년 합의 이혼했다.

이 과정에서 임창정이 첫째와 둘째의 양육권을 가지고 전부인이 셋째 아들의 양육권을 가지면서 황당한 루머가 불거졌다. 전부인의 셋째 아들이 혼외자라는 것.

이에 임창정은 친자 확인까지 진행하며 황당 루머를 종식시켰다. 전부인 김 씨는 루머를 생성하고 유포한 네티즌을 상대로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기도 했다.

한편 임창정은 이혼 4년 뒤인 2017년 18세 연하 요가강사 서하얀 씨와 부부의 연을 맺고 넷째 아이를 출산했다. 현재는 제주도에서 지내는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관악구청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 발생, 26세 남성 보라매동 거주자"…이동 동선 '17일~21일까지 대구 방문'
  • 2
    광명시청, 안내 문자 발송 "확진자 1명 명지병원 이송"…동선 확인하려 홈페이지 '폭주'
  • 3
    평택시 블로그, 4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대구→포승면 도곡리 자택 거주 20대 여성

사회 최신 뉴스

  • 1
    ‘한끼줍쇼’ SF9 로운, 분당 첫사랑 기습 고백…“지금은 헤어졌다” 솔직 당당
  • 2
    ‘마이웨이’ 김미성, 19살에 타미김과 사실혼…아들까지 숨기며 가수 활동 “미친 사람이었다”
  • 3
    ‘살림남’ 율희-최민환, 방송과 함께한 임신과 출산…잠시만 이별 “잘 다녀오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