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매체가 맞았다?" 송중기·송혜교 이혼설 살펴보니…"송혜교 손에 결혼 반지가 없다"
입력 2019-06-27 09:34

(출처=송혜교 인스타그램)

배우 송중기가 송혜교를 상대로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한 가운데 과거 중국 매체들이 제기한 두 사람의 이혼설이 주목받고 있다.

앞서 시나연예 등 다수 중국 매체들은 올해 초 송중기와 송혜교 부부의 이혼설을 앞다퉈 보도했다.

당시 중국 매체들은 송혜교가 손에 결혼 반지를 끼지 않은 점과 SNS에서 송중기의 사진을 삭제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두 사람의 이혼설을 내놨다.

다만 송혜교가 SNS에 있던 송중기의 사진을 삭제한 것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그럼에도 송중기가 송혜교를 상대로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한 것과 관련해 일각에서는 당시 불화설 보도 때부터 조짐이 있었던 게 맞는 게 아니냐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송중기는 27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광장의 밥재현 변호사를 통해 "송혜교와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며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길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