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민용, 브루노 등장에 영어 울렁증 못 숨겼다 “헬.. 헬로우”
입력 2019-06-26 01:40

(출처=SBS '불타는 청춘')

최민용이 브루노가 새 친구로 등장하자 당황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최민용은 2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 출연해 이날 새친구로 출연한 브루노를 보고도 믿기지 않는다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최민용은 브루노 출연을 전혀 모르고 있었던 터라, 새로운 막내라는 소식에 한껏 부풀어있었던 상황. 그는 파란 눈 외국인의 등장에 영어 울렁증을 호소하며 옆 멤버들에게 어찌 해야하는지 초조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브루노는 능숙한 한국말로 ‘불청’ 여성 멤버들과 한명씩 인사를 나눈 뒤, 곧 최민용에게 향했다. 최민용은 영어로 해야 할지, 한국어로 해야 할지 전혀 감을 잡지 못하는 듯 보였다. 곧 그는 어렵사리 “헬.. 헬로우”라고 말을 건넸고 브루노는 “나는 당신의 막내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