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경 “부가세도 몰랐다” 사기 당한 충격에 목소리조차 잃은 ‘음색요정’

입력 2019-06-25 22:44

제보하기

(출처=SBS )

박혜경이 힘들었던 지난날을 떠올렸다.

박혜경은 25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해 그간 무대 위에 오를 수 없었던 이유를 털어놓았다. 박혜경은 수년 전 사기 혐의로 법적 공방을 벌인 끝에 무죄를 선고받았다. 부가세가 어떤 건지도 몰랐던 그녀가 돈을 불리기 위해 사업을 택했던 것.

사기 당한 충격에 그는 성대에 혹이 생겼고 노래 부르는데 큰 지장이 생겼다고 그는 떠올렸다. 마지막 무대에서 4곡을 불렀으나 1곡만 편집돼 나갔다는 것.

그 무대를 끝으로 그는 꽃을 배우기 위해 낯선 외국으로 떠났고, 가면을 쓴 채 무대에 오르는 특정 프로그램 PD의 섭외를 1년간 피해 다녔다고 털어놨다. 민망해진 노래 실력을 들키고 싶지 않았기 때문.

숱한 설득 끝에 그는 무대 위에 올랐고 20년 가까이 노래했던 몸의 세포가 기억해서 노래를 부르는 느낌이었다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안소희, 와인 앞에서 찰칵 '청순+로맨틱 분위기'
  • 2
    토트넘 손흥민, 아스톤빌라전에서 5경기 연속골…전반 종료 1-2
  • 3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사회 최신 뉴스

  • 1
    교육부, 7만여 국내 중국 유학생에게 휴학 권고…입국 유학생은 '철저 관리'
  • 2
    '코로나19', 중국 확진자 7만609명·사망자 1770명…치사율 2.5%
  • 3
    관악구 “코로나19로 휴관한 공공시설…가능한 신속 운영 재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