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장 난입해 코디 벨린저에 구애 펼친 女, SNS 보니…
입력 2019-06-25 16:49   수정 2019-06-25 16:51

(출처=인스타그램)

LA다저스 인기 타자 코디 벨린저(24)에게 구애하기 위해 경기장에 난입했던 여성이 SNS을 통해 인증샷을 공개했다.

이 여성은 25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통해 코디 벨린저와 만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사진과 그라운드에 들어가는 영상을 게재하며 "내가 정말 벨린저를 만났다"라며 "생애 최고의 경험이었다"라고 전했다.

지난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경기에서 한 여성 관중이 그라운드에 난입해 코디 벨린저에게 스킨십을 시도하다 저지를 당했다.

벨린저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뛰어오는 여성 팬에게 '이러다 감옥에 갈 수도 있다'라고 말하자 '알고 있다.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라고 답했다"라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편 코디 벨린저는 류현진과 한솥밥을 먹는 사이로, 벨린저는 12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이 공개한 내셔널리그 올스타 투표 1차 집계 결과 118만 9380표를 획득, 내셔널리그 전체에서 가장 많은 표를 받은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