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자와 경찰 부적절 관계' 유포 경찰관 3명 대기발령

입력 2019-06-25 10:59

제보하기

경찰관이 피의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을 유포한 경찰 3명이 대기 발령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강남경찰서 비위를 유출한 일선 경찰서 청문 소속 직원 3명에 대해 24일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달 초 강남서 소속 A 경장은 자신이 담당한 교통사고 피의자 B씨와 따로 만나 술을 마시고 성폭행했다는 민원이 제기돼 서울청의 감찰 조사를 받았다.

이 같은 사실이 지난 19일 보도되자 A 경장은 성폭행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관련 정보 유포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당시 사건을 맡은 서울청 사이버수사대는 해당 내용을 문서 형식 등으로 작성해 유포한 일부 대상자 가운데 청문 소속 경찰관이 포함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비위 조사 업무를 담당하는 청문 소속 직원이 수사 선상에 오른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우선 대기 발령한 것"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수사 상황에 따라 후속 조치를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살림남’ 율희, 쌍둥이 출산 임박…24살에 3남매 엄마 ‘자궁 수축’으로 조기 입원
  • 2
    ‘곡성’ 해석만 수백 가지…나홍진 감독 “맞는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다” 흥미진진
  • 3
    ‘살림남’ 김승현-장정윤, 결혼하는 날…딸 수빈의 눈물 “아빠 제발 잘 살아”

사회 최신 뉴스

  • 1
    [인터뷰-해치지않아②] 손재곤 감독 "동물권, 피할 수 없다…못 담은 스토리 많아"
  • 2
    [인터뷰-해치지않아①] '북극곰' 탈을 쓴 안재홍이 바라본 세상
  • 3
    ‘우다사’ 박은혜, 토니 母와 음식 사업 도전…‘소불고기’ 홈쇼핑까지 진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