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U, 삼성카드 손잡고 '가맹점 맞춤형 마케팅' 지원
입력 2019-06-25 09:07

▲BGF리테일 서유승 영업·개발부문장(왼쪽에서 네번째)과 삼성카드 강병주 마케팅실장 등이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BGF리테일)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삼성카드와 손잡고 가맹점 지원에 나선다.

CU는 24일 삼성카드와 ‘CU가맹점 맞춤형 마케팅’ 지원 등을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를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업무 협약식은 BGF리테일 서유승 영업·개발부문장, 김윤경 마케팅실장, 삼성카드 강병주 마케팅실장 등 양측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중구 태평로2가 삼성본관에서 진행됐다.

양측은 이번 협약을 통해 CU가맹점에 삼성카드의 ‘LINK 비즈파트너’ 등을 활용한 온라인 홍보 및 마케팅을 지원하게 된다. 또 양측이 보유한 빅데이터 등을 연계해 지역별 상권과 고객의 특성을 고려한 특화 상품·매장 개발 등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를 통해 보다 효율적인 마케팅 전개는 물론, 다양한 고객 요구에 맞춘 상품· 서비스 개발을 통해 가맹점의 추가 매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또 기업의 사회적 역할이 강화되며 CU가맹점주를 위한 상생 및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공동사업을 함께 추진한다.

이 밖에도 양측의 디지털 역량을 활용해 스마트 플랫폼 제휴 및 신규 사업·서비스 개발 등에도 협력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BGF리테일 서유승 영업∙개발부문장은 “CU와 삼성카드간 영역을 뛰어넘는 협업을 통해 CU가맹점주에게 보다 차별화된 마케팅 지원이 가능해져 가맹점의 추가 매출 효과가 기대된다”라며 “지역 상권의 특성을 반영한 특화 상품·매장 개발과 함께 가맹점과의 상생 및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서도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