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용 부회장, 삼성물산 방문…非전자 계열로 보폭 확대
입력 2019-06-24 15:03   수정 2019-06-24 17:03

이재용 <사진> 삼성전자 부회장이 현장 행보 보폭을 비전자 계열사까지 확대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 강동구 삼성물산 건설 부문 사옥을 방문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방문에서 경영진과 비공개 간담회를 한 뒤 직원들과 구내식당에서 오찬도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간담회에는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장과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1일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디바이스 솔루션(DS) 부문 경영진과 회의를 한 데 이어 13일에 다시 DS 부문 경영진 간담회를 했다.

14일에는 수원사업장에서 IM(ITㆍ모바일) 부문 사장단과 경영전략회의를 했고, 17일에는 삼성전기 수원 사업장을 찾아 전장용 MLCC(적층세라믹콘덴서) 등 주요 신산업의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부회장의 이날 삼성물산 방문은 삼성 총수로서 비전자 계열사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해석했다.

삼성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각 사업의 경영진과 회의를 하는 것은 일상적인 업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