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운항 안정성 향상…국내 LCC 최초 정밀접근 착륙절차 도입

입력 2019-06-24 09:08

제보하기
GPS 연동해 정밀 접근과 착륙, 기상 탓 항공기 결항율 감소 효과

.

(사진제공=에어부산)

에어부산의 운항 안정성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에어부산은 24일 국내 LCC 가운데 처음으로 '정밀 접근 착륙 절차(RNP-AR)' 인가를 위한 규정 개정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RNP-AR은 항공기에 탑재된 항법 장비를 인공위성 GPS 신호와 연동해 정밀한 접근과 착륙을 가능하게 하는 절차다.

이전에는 지상의 항행 안전시설의 도움이 필수였다면 RNP-AR은 위성 기반 GPS 항법의 정확도를 함께 활용해 비행하는 최첨단 항법 절차다.

에어부산이 도입 예정인 RNP-AR 절차가 본격화되면 GPS 정보를 활용해 안개나 폭우 등 기상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정밀한 착륙이 가능해진다.

이는 안전한 운항은 물론 기상으로 인한 항공기 결항률도 감소시킬 수 있어 에어부산 이용객들의 편의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항공기가 착륙하고자 하는 활주로 접근 경로에 장애물 또는 소음에 민감한 주거지역이 있을 때 이를 회피한 곡선 진입과 착륙을 할 수 있다.

항로 단축을 통한 이산화탄소 배출 절감, 주거지역 소음 저감 효과도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고가의 항공기 탑재 장비와 운항승무원 훈련 등 많은 전제 조건이 필요하여 대형 국적 항공사의 일부 기종에서만 운용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먼저 해당 장비가 탑재된 5대의 항공기를 대상으로 RNP-AR 운항을 적용할 계획으로 향후 대상 항공기를 점차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10월까지 관련 규정 개정과 운항승무원 대상 교육·훈련을 완료한 후 국토부 승인을 거쳐 연내에 RNP-AR 운항을 시행할 예정이다.

에어부산 한태근 사장은 “안전 운항에 대한 세계적 추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더욱 완벽한 안전 가치를 확보하기 위해 국내 LCC 최초로 RNP-AR을 도입하기로 하였다.”며 “안전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와 지속적인 신기술 도입을 통해 승객의 안전과 편의를 향상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기업 최신 뉴스

  • 1
    대유위니아, 코로나19 대응 무급휴직 신청…임원 임금 20% 반납
  • 2
    [김준형의 오토 인사이드] 4도어 쿠페로 점철된 럭셔리 세단
  • 3
    쌍용차, 안성 인재개발원 매각 추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