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혁신이 답이다] LG, 인재영입 통해 성장엔진 육성
입력 2019-06-23 19:00

▲LG전자가 1월에 열린 가전박람회 CES 2019에서 선보인 88인치 8K 올레드 TV. 사진제공 LG
LG는 대외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로봇, 인공지능(AI) 등 성장엔진 육성에 나선다.

이를 위해 올해 2월 서울 강서구 마곡 LG 사이언스파크에서 ‘LG 테크컨퍼런스’를 개최했다. 2012년부터 시작된 LG 테크컨퍼런스는 우수 R&D(연구개발) 인력을 유치하고자 최고경영진을 비롯한 임직원이 LG의 기술혁신 현황과 비전을 설명하는 행사다. 이번 행사에서도 AI, 신소재 재료 등 여러 분야의 석·박사 과정 R&D 인재들이 참석했다.

계열사별로 살펴보면 LG전자는 프리미엄 가전 등 고부가 제품 경쟁력을 앞세워 수익성을 높인다. 특히 인공지능 플랫폼인 ‘딥씽큐’를 적용한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를 확대하고, 8K 올레드 TV를 선보여 글로벌 TV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헤드램프 기업 ZKW 인수 이후 자동차부품 사업의 시너지 강화에 집중하고, 국내외 로봇 기업과 투자 및 협업을 지속한다.

LG화학은 기초소재 및 전지 등 고부가가치 제품 확대에 주력한다. 특히 폴리올레핀(PO) 등의 생산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투자를 집중한다. 날로 증가하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자 중국 난징 전기차 배터리 제2공장 건설 등 2023년까지 2조 원 이상을 단계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선도적인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고객 기대를 뛰어넘는 서비스 제공 △생활 변화를 만들어가는 마케팅 등 3대 가치를 통해 5G 시장 성장을 이끈다.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4조 원 이상을 투입해 고객이 실감할 수 있는 편리한 5G 서비스를 제공한다.

LG이노텍은 모바일용 카메라모듈, 자동차 전장부품 등에서 차별화된 기술을 확보해 시장 변화에 대응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와 더불어 냉각·가열 기능 구현을 통한 온도 차이로 전력을 생산하는 열전 반도체 등 혁신사업 육성에도 집중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