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보그룹 정태수 회장 아들 정한근, 도피 21년만 두바이서 검거

입력 2019-06-21 21:10

제보하기

(연합뉴스)
회삿돈 320억원을 해외로 빼돌리고 21년 동안 해외도피 생활을 해온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 아들 정한근(64) 씨가 두바이에서 검거됐다.

21일 검찰 등에 따르면 정 씨는 두바이에서 해외도피 21년 만에 붙잡혔다.

정 씨는 1997년 11월 시베리아 가스전 개발회사인 동아시아가스(EAGC)를 세우고 이사로 지내며 회사 임직원과 공모해 이 회사 주식투자 매각 대금 중 회삿돈 3270만 달러(당시 한화 320억원)를 스위스의 비밀계좌로 빼돌린 혐의를 받았다.

검찰은 정 씨가 한보그룹이 부도가 난 뒤 동아시아가스가 채무 변제로 다른 사람에게 넘어갈 것을 우려해 돈을 미리 빼돌린 걸로 봤다.

당시 한보그룹 부회장이었던 정 씨는 1998년 한보철강 비리의혹으로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잠적했다. 당시 그는 국세 294억 원을 체납한 상태였다.

검찰은 지난 2008년 9월 공소시효 만료를 이틀 앞두고 정 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재산 국외 도피 및 횡령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현재 서울중앙지검은 직원들을 두바이에 파견해 정 씨를 송환하는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정 씨의 아버지인 정태수 전 회장은 건국 이후 최대 금융비리 사건으로 꼽히는 '한보사태'의 주역이다. 1997년 당시 한국의 재계 서열 14위였던 한보그룹은 부도가 나면서 5조7000여억원에 달하는 부실 대출이 드러났다.

정 전 회장의 일가는 외환위기 이후 해외 도피 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1923년생인 정 전 회장의 생사도 현재는 알 수 없다. 국세청이 2014년에 공개한 '고액·상습 체납자' 중 정 전 회장의 체납액은 2225억 여원으로 1위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고소영 SNS, '♥' 장동건은 어디에?
  • 2
    소정 심경, 팬들 "꽃길 응원"…故 리세·은비 '재조명'
  • 3
    손예진 종영소감, 데뷔 20년차 연기 내공 원없이 풀었다…'도깨비' 시청률 경신

사회 최신 뉴스

  • 1
    손오공, 'BTS 패션돌' 뭐길래?…'관심집중'
  • 2
    29번 확진자 동선, 종료 의료기관과 약국 방문…추가 접촉자 늘 수도
  • 3
    [★의 잇템] '사랑의 불시착' 종방연, 현빈♥손예진 시밀러룩…커플 코트 어디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