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장윤주‧정혁‧이현이, VVIP 패션쇼 후 충격…“스위트룸에 관객은 2명”

입력 2019-06-21 00:41

제보하기

(출처=KBS2 '해피투게더' 방송캡처)

모델 장윤주‧정혁‧이현이 VVIP 패션쇼 후 느꼈던 허무함에 대해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는 모델테이너 특집으로 장윤주, 이현이, 송해나, 김진경, 아이린, 정혁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현이는 “VVIP 쇼를 한다. 호텔 스위트룸에서 관객이 2명에서 4명이다”라며 “어린 고객이 와서 너무 팬이라며 내가 입은 옷을 다 샀다고 했다. 코트만 8천만 원이었다. 너무 부러웠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정혁 역시 “저도 VVIP를 한 적이 있다. 라이더 재킷이었는데 한 벌에 4천만 원이었다”라며 “나는 보증금 천만 원 집에 사는데 이 재킷은 집 4채 값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장윤정 역시 “저도 그 쇼를 하고 충격을 많이 받았다. 내가 하는 일과 나를 보는 사람들에 대한 현실이 그렇더라”라며 “일 끝나고 미친 사람처럼 남대문을 돌며 쇼핑을 했다”라고 당시의 심경을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첫 광고 수익 기부…‘미스터트롯’ 상금은 어머니에게
  • 2
    [특징주] 텔콘RF제약, 하이드록시 클로로퀸 5일차 100% 완치 프랑스 논문 부각
  • 3
    휘성 CCTV 공개에 과거 불면증 발언 '재조명'…'에이미 폭로' 다시 보니

사회 최신 뉴스

  • 1
    헌재 “회원제 골프장 재산세 중과 합헌”
  • 2
    철원 목욕탕감염, '사회적 거리두기 목소리'↑…"뭉치면 감염, 흩어지면 산다"
  • 3
    부여군청, 9·10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보령 소재 휴게소 카페' 등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