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문래동 일대 300가구에 '붉은 수돗물'

입력 2019-06-20 21:59

제보하기

인천에 이어 서울 일부 지역에서도 붉은 수돗물이 나와 당국이 비상조치에 나섰다.

20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 아파트를 중심으로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들어왔다.

본부 관계자는 "현재 해당 지역으로 들어가는 물은 문제 없지만, 이미 들어가서 저수조에 있는 물은 아직 남아 있고 오염됐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서울시는 노후 수도관을 거의 다 교체했는데 관말(수도관 끝부분) 지역은 노후 수도관이 일부 남아 있어서 생긴 문제로 보인다"며 "현재 서울물연구원이 자세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문제가 생긴 것으로 파악한 약 300가구에 수돗물을 식수로 사용하지 말라고 전파하고 아리수 병물을 공급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토트넘 손흥민, 아스톤빌라전에서 5경기 연속골…전반 종료 1-2
  • 2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 3
    “ETF 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대량 매수ㆍ매도 예고…정책적 괴리”-KB증권

사회 최신 뉴스

  • 1
    맨시티 징계로 챔스 변수 생기나?…무리뉴 "UEFA, FIFA에 시간 쓸 생각 없어"
  • 2
    아이스크림 홈런, 누적 정회원 43만 돌파…"입지 굳혔다"
  • 3
    교육부, 7만여 국내 중국 유학생에게 휴학 권고…입국 유학생은 '철저 관리'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