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YG, 양현석→황보경 신임 대표…18년간 YG 재직 “막중한 사명감 느낀다”
입력 2019-06-20 19:23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가 황보경 경영지원본부장(전무)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20일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통해 “이날 임시 이사회를 열어 황보경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양현석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회장직에서 사퇴할 것임을 밝혔다. 그의 동생이자 대표 이사인 양민석도 사퇴했다. 이에 2001년 YG에 입사해 18년간 재직한 황보경 경영지원본부장(전무)이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황보경 신임 대표이사는 “어려운 시기에 막중한 책임과 사명감을 느낀다”라며 YG엔터테인먼트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11월 소속 가수 승리의 ‘버닝썬’ 논란을 시작으로 최근 그룹 아이콘 비아이의 마약 의혹까지 더해지며 논란에 휘말렸다. 이에 양현석과 양민석은 논란에 책임을 다하기 위해 동반 사퇴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