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건희, '나의 53살 아저씨' 부군 맞기까지…"워커홀릭 남녀 인연"
입력 2019-06-19 10:30   수정 2019-06-19 15:09

김건희 대표, 윤석열 지검장과 결혼 뒷이야기

(사진제공=리얼미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가운데 아내 김건희가 새삼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특히 윤석열 지검장과 김건희가 늦은 나이에 연을 맺어 결혼에 골인하게 된 뒷이야기가 세간의 도마에 오른 모양새다.

김건희는 2007년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를 설립한 뒤 사업에 매진해 오다가 2012년 윤석열 지검장과 결혼했다. 결혼 당시 나이는 김건희가 41세, 윤석열 지검장이 53세였다. 각자의 영역에서 '워커홀릭'으로 달려 온 두 사람이 늦은 나이에 짝을 만나 부부의 연을 맺게 된 셈.

관련해 김건희는 지난해 4월 주간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결혼 과정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예전부터 아는 아저씨로 알고 지냈는데 한 스님의 소개로 인연을 맺었다"라면서 "남편은 결혼 당시 통장에 2000만원 뿐이었는데 내가 아니면 결혼할 수 없을 것 같더라"라고 소회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