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나의 53살 아저씨' 부군 맞기까지…"워커홀릭 남녀 인연"

입력 2019-06-19 10:30수정 2019-06-19 15:09

제보하기

김건희 대표, 윤석열 지검장과 결혼 뒷이야기

(사진제공=리얼미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가운데 아내 김건희가 새삼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특히 윤석열 지검장과 김건희가 늦은 나이에 연을 맺어 결혼에 골인하게 된 뒷이야기가 세간의 도마에 오른 모양새다.

김건희는 2007년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를 설립한 뒤 사업에 매진해 오다가 2012년 윤석열 지검장과 결혼했다. 결혼 당시 나이는 김건희가 41세, 윤석열 지검장이 53세였다. 각자의 영역에서 '워커홀릭'으로 달려 온 두 사람이 늦은 나이에 짝을 만나 부부의 연을 맺게 된 셈.

관련해 김건희는 지난해 4월 주간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결혼 과정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예전부터 아는 아저씨로 알고 지냈는데 한 스님의 소개로 인연을 맺었다"라면서 "남편은 결혼 당시 통장에 2000만원 뿐이었는데 내가 아니면 결혼할 수 없을 것 같더라"라고 소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곡성’ 해석만 수백 가지…나홍진 감독 “맞는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다” 흥미진진
  • 2
    ‘살림남’ 김승현-장정윤, 결혼하는 날…딸 수빈의 눈물 “아빠 제발 잘 살아”
  • 3
    중국 우한 폐렴, 박쥐→밍크→사람 가능성 제기…'밍크' 어떤 동물?

사회 최신 뉴스

  • 1
    ‘한끼줍쇼’ 김형준, 쿠팡 택배 배송 화제…광고 모델될까 “아직 이야기 없다”
  • 2
    ‘마이웨이’ 서우림, 전남편 외도로 이혼…먼저 보낸 아들 “참고 살 걸 후회한다”
  • 3
    ‘살림남’ 김승현-장정윤 작가, 결혼하는 날…딸 수빈의 눈물 “아빠 제발 잘 살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