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NDF 1173.8/1174.2, 10.5원 급락..G20서 미중 정상회담

입력 2019-06-19 07:53

제보하기

역외환율은 5거래일만에 급락세로 돌아섰다. 이달말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회의에서 미중간 정상회담이 열린다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통화로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다가오는 G20회의에서 정상회담을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18일(현지시간)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시장에서 원·달러 1개월물은 1173.8/1174.2원에 최종 호가되며 거래를 마쳤다. 이는 최근 1개월물 스왑포인트 -1.30원(서울외환중개 기준)을 감안하면 전장 현물환 종가(1185.8원) 대비 10.5원 하락한 것이다.

달러·엔 환율은 108.45엔을, 유로·달러 환율은 1.1195달러를, 달러·위안은 6.9009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2
    부산 '양정 포레힐즈 스위첸' 청약 당첨 커트라인 57점
  • 3
    슈 패소, 원정도박 빚 “3억4000여만 원 갚아라”…원조 요정의 불명예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인터뷰] 윤창현 미래한국당 당선인 “탈원전 폐기도 ‘뉴딜’…일자리 창출·에너지 안보 시너지”
  • 2
    103석 야당 면모 갖춘 미래통합당… 김종인 "엄청난 변화만이 살길"
  • 3
    “돈 그냥 못 줘”...코로나 대응 지원 놓고 균열하는 유럽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