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산시, 청원경찰 근무복 피복비 예산 전용해 비서실 직원 옷 사줘
입력 2019-06-18 19:01
복기왕 靑 비서관 아산시장시절 지급…한국당 충남도당 “구악이자 적폐” 주장

▲아산시청 전경(연합뉴스)
아산시가 청원경찰 근무복 등 피복비 예산을 전용해 1년에 2차례씩 비서실 직원들의 옷 구매에 지급한 사실이 뒤늦게 충남도가 시행한 종합감사에서 적발됐다.

18일 아산시 등에 따르면 최근 시행한 충남도 종합감사에서 아산시는 2016∼2017년 2년간 시 예산 가운데 청원경찰 근무복 제작비 등 피복비를 전용해 비서실 직원들에게 모두 4차례 총 2930만 원 상당의 옷을 구매해 지급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번 감사 결과 시장·부시장·국장 비서실 직원 중 남성에게는 60만 원 상당, 여성에게는 30만 원 상당의 정장을 과장 전결로 구매해 네 차례 제공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산시 관계자는 이 같은 예산 전용은 오래전부터 이어진 관행이라며 도의 최종 처분지시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당시 예산 전용이 이뤄졌을 때 아산시장은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이어서 감사결과 조치에 따라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이에 대해 복 비서관은 “과장 전결로 이뤄졌다는 사실조차 이번 감사를 통해 알게 됐다”고 입장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성명을 통해 “입만 열면 ‘시민’, ‘공정’을 떠들어 대더니 뒤로는 내 식구만 챙겼다”며 “주민 혈세를 부당 전용해 가며 측근들에게 호기를 부렸다면 이는 구악이자 적폐”라고 비난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