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이범호, 은퇴 선언…20여 년 야구 인생 마침표 “지도자로 제2의 인생”

입력 2019-06-18 18:24

제보하기

▲이범호(연합뉴스)

기아 타이거즈의 내야수 이범호(38)가 은퇴한다.

18일 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범호가 최근 현역 생활을 마무리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라며 이범호의 은퇴 소식을 전했다.

이범호의 은퇴 의사를 받아들인 기아 구단은 향후 이범호의 진로에 대해 계속 협의해 갈 예정이다.

이범호는 최근 구단과 면담을 통해 현역 생활을 마무리하겠다는 뜻을 전달했고, 구단은 이를 받아들였다

이범호는 “성장하는 후배들과 팀의 미래를 위해 선수 생활을 마치기로 결심했다”라고 은퇴 이유를 전하며 지도자로서 제2의 인생을 걷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다.

이범호의 은퇴식은 오는 7월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전에서 진행된다.

한편 이범호는 2000년 한화 이글스에서 프로 데뷔 후, 2010년 일본프로야구(NPB) 소프트뱅크 호크스를 거쳐 2011년 1월부터 기아 타이거즈에서 활약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토트넘 손흥민, 아스톤빌라전에서 5경기 연속골…전반 종료 1-2
  • 2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 3
    단독 국세청, 전관예우 논란 ‘세무법인’ 정조준…동종업계 ‘초긴장’

사회 최신 뉴스

  • 1
    아이스크림 홈런, 누적 정회원 43만 돌파…"입지 굳혔다"
  • 2
    교육부, 7만여 국내 중국 유학생에게 휴학 권고…입국 유학생은 '철저 관리'
  • 3
    '코로나19', 중국 확진자 7만609명·사망자 1770명…치사율 2.5%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