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에이, 비메모리 반도체 사업 관련 1100억 규모 중국 합자법인 설립
입력 2019-06-18 16:38

▲합자법인 설립 계약식이 진행 중이다. (앞자리 왼편부터 김동진 아이에이 회장, 구빈 염성경제기술개발구 한자공업원구관리사무실 주임, 오금해 염성경제기술개발구 원가반도체산업투자기금 부총재.)(사진= 아이에이 제공)

아이에이가 중국 염성시 정부와 9300만 달러(약 1100억 원) 규모의 합자법인(JV) 설립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장가항시에 설립한 아이에이반도체기술유한공사에 이어 두 번째 합자 법인이며, 총 2100만 달러(약 249억 원)의 기술개발용역 매출을 통해 수익성까지 확보하게 됐다.

아이에이는 18일 공시를 통해 중국 국가급 한중(염성)산업원 및 원가반도체기술투자기금과 함께 자본금 9300만 달러 규모의 합자법인 염성아이에이유한공사(가칭)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향후 합자법인으로부터 3년 동안 총 2100만 달러(약 249억 원)을 기술개발용역비로 받을 예정이며, 이는 전액 아이에이의 매출로 인식되어 대부분 영업이익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아이에이 관계자는 “특히 아이에이로 큰 금액의 현금이 유입되어 안정적인 자금흐름을 나타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에이는 합자법인 지분취득을 위해 자회사 아이에이파워트론의 지분 87.7%를 약 3508만 달러(약 415억 원) 가치로 현물출자하고 일부는 현금으로 납입한다. 아이에이파워트론 지분의 장부가격은 339억 원인데 반해 약 415억 원에 상당하는 금액으로 평가받아 그 차액만큼의 영업외이익도 올해 반영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지난 5월 염성시와 체결한 MOU의 연장선상으로 전력모듈, 전력제어기의 연구개발 및 생산과 관련된 사업이 주요 목적이다. 아이에이가 지분 51.6%를 취득하여 경영을 맡고, 중국 측 투자자는 48.4%를 취득한다.

아이에이 관계자는 “이번 계약 체결을 통해 아이에이가 그리고 있는 큰 그림에 한 단계 더 다가섰다”며 “지난해 중국 장가항시에 설립한 합자법인에 이어, 염성시와의 중국 합자 사업도 성공적으로 완성하겠다”고 밝혔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