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네이처셀, 600억 규모 유상증자 결정 ‘급락’

입력 2019-06-18 14:06

제보하기

네이처셀이 운영자금 마련을 위해 60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한다는 소식에 급락세다.

18일 오후 2시 5분 현재 네이처셀은 전일대비 2340원(-20.99%) 떨어진 881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네이처셀은 운영자금 마련을 위해 600억 원 규모의 주주배정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진행했다고 공시했다.

발행될 신주는 보통주 806만5000주로, 예정 발행가는 7440원이다. 신주 상장 예정일은 오는 8월 28일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안소희, 와인 앞에서 찰칵 '청순+로맨틱 분위기'
  • 2
    토트넘 손흥민, 아스톤빌라전에서 5경기 연속골…전반 종료 1-2
  • 3
    [베스트&워스트] 총선 앞두고 정치 테마주 강세…한창제지 ‘41.93%↑’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특징주] 휠라홀딩스, 4분기 부진한 성적표...‘신저가’
  • 2
    [특징주] 셀트리온, 램시마SC 캐나다 허가 신청 소식에 강세
  • 3
    [특징주] 웅진코웨이, 작년 4분기 실적 부진에 신저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