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선원 4명 삼척항 인근서 구조…2명 귀순ㆍ2명 귀환
입력 2019-06-18 13:56

(연합뉴스)

15일 오전 강원도 삼척항 인근에서 표류하다 구조된 북한 선원 4명 중 2명이 북한으로 귀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8일 기자들과 만나 “구조된 북한 주민 4명 중 2명은 귀순, 2명은 귀환 의사를 밝혔다"라고 말했다. 귀환 의사를 밝힌 2명은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인도됐다. 귀환한 선원 2명은 30대와 50대 남성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선원 2명은 귀순 의사를 밝혀 북한으로 돌아가지 않고 남한에 남아있는 상태다. 통일부 당국자는 “자유의사에 따라 2명은 귀순, 2명은 귀환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고 전했다.

선원 4명이 탄 북한어선 1척은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표류하다가 지난 15일 오전 6시 50분쯤 삼척항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남쪽 어선에 발견됐다.

군과 해경 등 관계 당국 합동심문조는 선박에 탄 선원들을 대상으로 표류 경위를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2명이 귀순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전날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서 북한 선박과 선원 발견 사실, 송환 계획을 북측에 알렸다. 이때 일부만 송환한다는 계획을 북한에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선원 중 일부가 귀순한 데 대해 북한이 특별한 반응을 보였는지에 묻자 통일부 당국자는 “오가는 이야기를 일일이 말씀드리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측의 송환요구에 대한 질문에도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처리했고, 본인의 자유의사가 제일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