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20 월드컵' 축구 대표팀 최민수, 아이돌 뺨치는 비주얼…"혼혈이야?"
입력 2019-06-17 13:41   수정 2019-06-17 13:43

(연합뉴스)

'U-20 월드컵' 축구 대표팀 골키퍼(GK) 최민수(함부르크 SV)가 남다른 비주얼로 여심을 붙잡았다.

최민수는 17일 서울시청 앞 서울 광장에서 열린 'FIFA U-20 2019 폴란드 월드컵 선수단 환영식'에 참석했다.

이날 최민수는 185cm 장신 키에 단발 웨이브 헤어스타일로 이국적인 외모를 뽐냈다. 최민수는 '독일에 돌아가기 전 어떤 음식을 먹고 싶냐'라는 물음에 "떡볶이, 김치찌개, 불고기, 갈비 등 많다. 독일에서는 한국 음식 잘 못 먹는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2000년생인 최민수는 독일 분데스리가2(프로 2부리그) 함부르크 2군에서 뛰고 있다. 독일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최민수는 독일 현지에서 체계적인 유스 시스템 아래서 성장했다.

지난해에는 한국 19세 이하 대표팀에 합류해 눈길을 사기도 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