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 정세 악화에 산업부, 석유·가스 수급 긴급 점검

입력 2019-06-14 15:37

제보하기

▲13일 이란 앞 호르무즈 해협에서 오만해로 내려가는 바다에서 유조선 한 척에 불이 붙어 검은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오만해/AP뉴시스
미국과 이란 관계 악화로 중동 정세가 악화하면서 우리 정부는 사태 추이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서울 여의도 대한석유협회에서 '중동 석유·가스 수급 점검회의'를 열고 자원 공기업, 관련 업계와 석유·가스 수급 상황을 점검했다. 전날 이란 인근 호르무즈 해협에서 유조선 두 척이 공격을 당해 긴장이 고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이 공격 배후로 이란을 지목하고, 이란이 이에 반발하면서 중동 정세는 더 불안해지고 있다.

산업부는 이번 사건으로 인한 한국 기업의 직접적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그러면서도 사건 추이와 원유·석유제품·가스 수급 상황을 면밀히 살피겠다는 입장이다.

4월 미국의 대(對) 이란 추가 제재로 중동 지역 전운이 짙어지면서, 산업부는 잇따라 대책 회의를 열고 있다. 국내 공공기관과 민간 등에서 비축하고 있는 원유는 1분기 기준 1억2364만7000배럴로, 6개월(185일)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산업부 측은 "향후에도 국내 석유가스 유통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점검을 철저히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출근길] 한국 축구, 호주 꺾고 9회 연속 올림픽 진출·골목식당 백종원, 감자탕집 아들에 "요리 접고 다른 일 해라"·이하이, 메이크어스와 전속계약?·유튜버 하늘 회사 리뷰 논란·엑스원 팬들, CJ ENM에 "새 그룹 결성 책임져라" (문화)
  • 2
    [설날 가이드] 2020년 설날 인사 문구, 직장동료·친구·부모님 설날 인사말…이렇게 보내세요
  • 3
    故남보원, 오늘(23일) 발인…'넘버원' 영면에 들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규제 샌드박스' 1년, 195건 과제 승인…목표 대비 2배 달성
  • 2
    이낙연 종로 출마 사실상 확정…달아오르는 ‘정치 1번지’
  • 3
    황교안 “영수회담, 경제ㆍ민생부터 논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