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데이, 사랑하는 이들의 날인데…키스방 등 변종 성 매매 업소는 광고로 활용

입력 2019-06-14 11:47수정 2019-06-14 13:35

제보하기

키스데이, 서로의 마음 확인하는 날

키스데이 약용해 광고로 활용하는 성 매매 업소들

(사진=경찰 로고 )

키스데이를 맞아 많은 연인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때 변종 성 매매 업소는 이를 광고로 활용 중이다.

오늘(14일)은 사랑하는 사람끼리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시간을 갖는 키스데이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각종 업체들은 프로모션을 진행하는가 하면 누군가는 용기를 내 호감을 가진 이에게 자신의 사랑을 표현하기도 한다.

사랑을 확인하라는 취지로 만들어진 키스데이지만 오히려 변종 성 매매 업소의 이벤트 데이로 활용되는 모습이 보이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변종 성 매매 업소와 관련된 내용이 담긴 불법 성인 광고가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버젓이 드러나있기 때문. 미성년자들도 방문할 수 있는 해당 커뮤니티에 "키스데이를 맞아 키스방 이벤트를 진행한다" 등 자극적인 문구를 담은 불법 광고들이 판치고 있어 자칫 청소년들의 비행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한편 경찰은 지난 4일 온라인 사이트에 불법 성인 광고를 실은 성 매매 업소 2613곳을 대상으로 단속 및 수사를 벌인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곡성’ 해석만 수백 가지…나홍진 감독 “맞는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다” 흥미진진
  • 2
    ‘살림남’ 김승현-장정윤, 결혼하는 날…딸 수빈의 눈물 “아빠 제발 잘 살아”
  • 3
    중국 우한 폐렴, 박쥐→밍크→사람 가능성 제기…'밍크' 어떤 동물?

사회 최신 뉴스

  • 1
    강경준-장신영, 쏙 빼닮은 둘째 아들…100일 만에 완성된 이목구비 ‘사랑둥이’
  • 2
    ‘한끼줍쇼’ 태사자 김형준, 쿠팡 택배 배송 화제…광고 모델될까 “아직 이야기 없다”
  • 3
    ‘마이웨이’ 서우림, 전남편 외도로 이혼…먼저 보낸 아들 “참고 살 걸 후회한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