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잔혹한 범죄에 들끓는 민심 속 피의자 인권 보호?
입력 2019-06-12 20:09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 유족의 외침

'고유정 사형 선고해달라' 청원에 11만 명 넘게 동의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고유정에게 사형을 선고해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남편의 목숨을 빼앗은 뒤 시체를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체포된 고유정에 대한 청원이 게재됐다. 자신이 피해자의 유가족임을 밝힌 작성자는 "살인범 고유정의 사형을 청원한다"라며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고유정에게 사형을 선고해달라는 해당 청원은 12일 현재 약 11만 명의 국민들이 동의하며 피해자 유가족의 슬픔에 공감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 네티즌은 해당 청원글 내용 중 고유정의 이름이 수정됐음을 지적했다. 고유정의 이름이 익명 처리된 것.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청와대 국민청원 측은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되어 관리자에 의해 수정되었음을 밝혔다. 하지만 대중은 극악무도한 범죄자의 인권만 보호하는 데 급급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 5일 제주 경찰청에서 열린 피의자 신상 공개 위원회를 통해 신상정보 공개가 결정됐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