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현민 전무 복귀 논란에도…진에어 ‘제재 해제’ 청신호 4가지
입력 2019-06-12 15:51   수정 2019-06-12 16:33
진에어 경영개선 노력ㆍ국토부 본격적 논의ㆍ약한 제재 명분ㆍ복귀 안 한 조현민 전무

▲조현민 한진칼 전무
1년 가까이 지속되고 있는 국토교통부의 진에어 제재에 대한 해제 조짐이 보이고 있다.

진에어와 국토부의 제재 해제 관련 논의가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으며, 해제 조건인 경영문화 개선 이행에 대한 평가도 점차 좋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국토부 실무부서에서 제재 완화를 위한 본격적인 논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른 시일 내에 관련 심의위원회도 열릴 예정이다.

이는 진에어가 지난해 8월 조현민 전 진에어 부사장의 불법 등기이사 등재 등의 문제로 신규 노선 허가 제한, 신규 항공기 등록 제한 등 제재 조치를 받은 이후 제재 해제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한 결과다.

진에어는 이사회 구성원 중 절반 이상을 사외이사로 구성하는 것은 물론 법무실 신설, 사내 고충처리 시스템 구축, 직종별 유니폼 개편 등 제재 해제 조건인 경영문화 개선 방안을 자발적으로 제시하는 등 꾸준히 노력해왔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 지금까지 매달 10회 가량 ‘경영문화 개선 이행 경과 보고서’를 제출했으며, 국토부의 요구대로 수정·보완된 보고서는 충분히 이행 단계에 이르렀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국토부가 진에어에 대한 제재가 과도하다는 논란을 의식해 제재 완화를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그동안 국토부는 매달 진에어가 제출한 보고서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지켜보겠다”는 입장만 고수해 규제를 지속할 뚜렷한 명분이 없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제재 기한 역시 정해지지 않아, 판단 기준이 자의적으로 설정됐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앞서 진에어 임직원이 국토부에 6000장 분량의 탄원서를 제출하고, 노동조합이 나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면담을 요청했지만 답변조차 주지 않아 이 역시 논란거리였다.

조현민 한진칼 전무의 경영 복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린다.

조 전무가 제재 완화가 감지되는 상황에서, 진에어로 복귀 하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긍정적이다. 제재의 주 원인이 불법 외국인 등기임원 등재 문제였던 만큼 앞으로도 복귀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반면 진에어 노조와 한진칼 2대주주인 KCGI는 조 전무의 경영복귀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내보일 뿐 아니라 향후 진에어 복귀를 염두에 둔 것이라며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진에어 노조는 “조 전무가 진에어 지분 60%를 보유한 1대 주주인 한진칼 전무로 복귀한 것은 진에어를 다시 경영하려는 꼼수”라며 “외국인 신분으로 진에어를 경영할 길이 막히자 우회적으로 소유하겠다는 의도를 보인 것”이라며 철회를 요구했다.

KCGI 측은 “한진그룹의 기업가치를 크게 훼손해 주주, 임직원 등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힌 전력이 있는 조 전무가 진에어의 외국인 불법 등기 등 각종 문제에 대한 수습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아버지 별세 2개월만에 그룹에 복귀하는 것은 책임경영의 원칙에 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