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워싱턴 찾은 김기문 회장 “개성공단 제제 면제 해야”
입력 2019-06-12 12:00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단, 개성공단 설명회 참석

“개성공단 제재 면제 조치는 남한과 북한, 미국이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는 첫걸음입니다. 북한이 비핵화로 밝은 미래를 열 수 있도록 의원 여러분께서 손을 내밀어 주시길 희망합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장이 11일(현지시간) 오후 브래드 셔먼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소위원회 위원장이 주관하는 개성공단 설명회에 참석했다.

이번 설명회에는 문창섭 삼덕통상 회장(중기중앙회 부회장), 이희건 나인 대표이사(경기개성공단사업조합 이사장) 등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 7명도 동행했다.

김기문 회장 등은 설명회에서 개성공단의 제재 면제 필요성을 주장했다. 또, 개성공단이 정치, 외교적 관계에 휩쓸리지 않고 국제화된 경제협력단지가 될 수 있게 외국기업의 개성공단 입주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기문 회장은 개성공단이 문을 연 2004년 시범단지 기업으로 입주해(제이에스티나(舊로만손)) 개성공단기업협회 초대 회장을 역임했다.

김 회장은 “민간 차원의 경제적인 입장에서 개성공단 재가동을 위한 노력이 계속되면, 미 의회와 행정부에 개성공단 재가동에 대한 공감대가 차츰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