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메디톡신 중국 허가 지연으로 불확실성↑-NH투자증권

입력 2019-06-12 08:56

NH투자증권은 메디톡스에 대해 12일 메디톡신의 중국 허가 날짜가 지연되면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구완성 연구원은 “메디톡신(수출명 뉴로녹스) 중국 허가 예상 날짜가 7월 29일에서 8월 5일로 변경된 것을 전날 확인했다”며 ”허가심사 정지기간이 길어지면서 허가시점에 대한 불확실성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노바티스의 졸에어(Xolair)는 지난 2016년 8월 허가 심사 일시 정지 이후, 2017년 8월 허가 승인에 성공한 바 있다. 오노약품의 옵디보(Opdivo)의 경우, 2018년 4월 허가 심사 일시 정지 후, 2018년 6월 허가 승인에 성공했다. 사노피 파스퇴르의 DPT 백신은 2017년 10월 허가 심사 일시 정지 후, 2018년 1월 허가 실패 등으로 최종 허가 시점이나 결과 예측이 불가한 상태다.

구 연구원은 “노바티스의 루센티스, 얀센의 심포니, 암젠의 레파타 등 허가심사 일시정지 없이 중국 허가에 성공한 사례가 다수 존재한다”며 “마치 허가심사 일시정지가 당연한 절차처럼 받아들여지는 건 시장의 오해”라고 짚었다.

그는 “한편 경쟁제품인 입센의 디스포트는 2018년 9월 9일 중국 허가 신청으로 메디톡스보다 늦었지만, 2019년 5월 23일 허가 심사완료에 먼저 성공했다”며 “중국 톡신 시장 경쟁 심화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빅뱅 탑, 악플러 저격 "자유에는 책임이 따른다"
  • 3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증선위, MBN 분식회계 혐의 심의…결론 없이 30일 회의로
  • 2
    증선위, NH투자 ‘해외법인 신용공여’ 과징금 의결…23일 금융위 상정 예상
  • 3
    무디스 "한진인터내셔널 '안정적' 전망 유지…대한항공, 신용도 뒷받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