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홍만, 2m 거구 쓰러지는 데 1분도 안 걸려…통산 13번째 패배 기록해
입력 2019-06-11 02:24

최홍만 13번째 패배 맛봐

최홍만 쓰러지기까지 1분도 안 걸려

(사진=AFC 공식 SNS 캡처)

최홍만의 패배가 결정되기까지 1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10일 서울 소재 KBS아레나홀에서 진행된 'AFC12-히어로 오브 더 벨트' 스페셜 매치에서는 최홍만과 헝가리 출신 다비드 미하일로프가 맞붙었다. 신장과 체중 모두 최홍만이 우위였던 승부.

하지만 최홍만이 링에 주저앉기까지 1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혼전 속 미하일로프의 주먹이 최홍만의 얼굴을 때렸고 이후 연속된 공격에 결국 최홍만은 무릎을 꿇었다. 앞서 "건재함을 증명하겠다"라고 말한 최홍만의 바람이 꺾이고 만 것. 이날 경기로 최홍만은 통산 13번째 패배를 기록하게 됐다.

한편 최홍만은 지난 2005년 서울 토너먼트 우승을 통해 아시아 챔피언에 오른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