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만, 2m 거구 쓰러지는 데 1분도 안 걸려…통산 13번째 패배 기록해

입력 2019-06-11 02:24

제보하기

최홍만 13번째 패배 맛봐

최홍만 쓰러지기까지 1분도 안 걸려

(사진=AFC 공식 SNS 캡처)

최홍만의 패배가 결정되기까지 1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10일 서울 소재 KBS아레나홀에서 진행된 'AFC12-히어로 오브 더 벨트' 스페셜 매치에서는 최홍만과 헝가리 출신 다비드 미하일로프가 맞붙었다. 신장과 체중 모두 최홍만이 우위였던 승부.

하지만 최홍만이 링에 주저앉기까지 1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혼전 속 미하일로프의 주먹이 최홍만의 얼굴을 때렸고 이후 연속된 공격에 결국 최홍만은 무릎을 꿇었다. 앞서 "건재함을 증명하겠다"라고 말한 최홍만의 바람이 꺾이고 만 것. 이날 경기로 최홍만은 통산 13번째 패배를 기록하게 됐다.

한편 최홍만은 지난 2005년 서울 토너먼트 우승을 통해 아시아 챔피언에 오른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곡성’ 해석만 수백 가지…나홍진 감독 “맞는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다” 흥미진진
  • 2
    ‘살림남’ 김승현-장정윤, 결혼하는 날…딸 수빈의 눈물 “아빠 제발 잘 살아”
  • 3
    중국 우한 폐렴, 박쥐→밍크→사람 가능성 제기…'밍크' 어떤 동물?

사회 최신 뉴스

  • 1
    ‘마이웨이’ 서우림, 전남편 외도로 이혼…먼저 보낸 아들 “참고 살 걸 후회한다”
  • 2
    ‘살림남’ 김승현-장정윤 작가, 결혼하는 날…딸 수빈의 눈물 “아빠 제발 잘 살아”
  • 3
    서울대 '군 복무 경험' 학점 인정…최대 15학점 검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