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자, “전라도 사람 머리에 뿔?”…지역 비하 발언에 사과 “그런 의도 아니었다”
입력 2019-06-10 18:25

(출처=홍자SNS)

가수 홍자가 지역 비하 발언 논란에 사과했다.

지난 7일 홍자는 전라남도 영광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에 참석해 축하 공연을 선보였다.

이 과정에서 홍자는 “송가인도 경상도에서 울었다. 나도 그 마음을 알 것 같다”라며 “무대 전엔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다”라고 말해 지역 비하 발언 논란에 휘말렸다.

뒤이어 “외가가 전부 전라도다. 낳아주신 분, 길러준 분이 다 내 어머니이듯이 경상도도 전라도도 다 나에게는 같은 고향”이라고 덧붙이긴 했지만, 논란은 쉬이 사그러들지 않았다.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외가가 전라도라면서 어떻게 저런 말을 하냐”, “의도는 알겠으나 선을 넘은 듯”, “전라도 사람이 괴물은 아니지 않냐”라고 부정적 반응을 내놓았다.

이에 홍자 측은 “절대 지역 비하의 의도가 아니었다. 말을 재밌게 하려다 보니 오해가 생긴 것 같다”라며 “발언으로 인해 불쾌하거나 기분 나쁘셨을 분들께 죄송하다. 앞으로는 신중하도록 하겠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한편 홍자는 최근 종영한 TV조선 ‘미스트롯’에서 최종 3위에 오르며 사랑을 받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