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대림에너지, 칠레 분산형 태양광 사업 착공

입력 2019-06-07 13:36

제보하기

▲한국동서발전과 대림에너지는 6일(현지 시간) 칠레 산티아고 콘퍼런스 센터에서 링코나다(Rinconada) 태양광 발전소 착공식을 열었다.(사진 제공=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과 대림에너지는 6일(현지 시간) 칠레 산티아고 콘퍼런스 센터에서 링코나다(Rinconada) 태양광 발전소 착공식을 열었다.

링코나다 태양광 발전 사업은 총 125MW급 분산형 태양광 발전단지를 개발해 25년 간 운영하는 사업이다. 동서발전과 대림에너지는 내년 3월 운전을 목표로 1억7800만 달러를 출자했다.

동서발전 측은 "칠레 분산형 태양광 발전사업은 회사 최초의 남미 투자형 발전시장 진출, 국내기업 생산 PV 패널 사용 및 국내 금융기관 활용 프로젝트파이낸싱 추진을 통한 동반성장 추진 및 신재생 및 CDM(청정개발체제)을 통해 전지구적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사업이라는 복합적 의미가 있는 사업”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