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치모터스 “증선위 과징금, 재무제표에 미치는 영향 없다”

입력 2019-06-07 08:34

제보하기

도이치모터스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의결한 과징금 부과에 대해 “현재 재무제표에 미치는 영향 없다”고 7일 밝혔다.

지난 5일 도이치모터스는 지난 2016년 발생한 거래와 관련해 회계 처리 기준 위배로 증선위로부터 과징금 6990만원을 부과받았다.

회사 관계자는 “2016년 회계 처리 오류건은 이듬해 회사가 모두 수정한 내용이고 이번 증선위 결정은 사후 절차에 따라 진행된 것“이라며 “2017년 이후의 회계 및 재무제표에는 해당 내용이 모두 반영돼 이번 증선위의 의결로 인해 현재의 재무제표에 미치는 영향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거 회계법인의 재무제표 감사 과정에서 발생한 단순한 오류로, 회사는 다른 목적이나 의도를 가지고 고의로 누락한 것은 아니며, 이를 통한 회사의 어떠한 실익도 없었다”며 “증선위 의결에 따른 해당 과징금을 납부하고 향후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병헌 간식선물, 아내 이민정과 퇴근길도 함께…'로맨틱의 정석'
  • 2
    [증시 키워드] 코로나19 테마 휴식(?)…진단키트ㆍ혈장관련주 조정 이어질까
  • 3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이시각 상한가] 올리패스(▲3850) - 10일 오후 12시55분
  • 2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1년 연임…"최대 실적 주효"
  • 3
    [시황_정오] 코스닥 604.74p, 하락세 (▼11.21p, -1.82%) 반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