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선위, 도이치모터스에 회계처리기준 위반 과징금 7000만 원

입력 2019-06-05 18:05

제보하기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5일 제11차 회의에서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ㆍ공시한 도이치모터스에 대해 과징금 6990만 원을 부과했다.

증선위에 따르면 코스닥 상장법인인 도이치모터스는 2016년 종속기업에 토지 취득과 관련한 선급금 및 차입금 307억 원을 이전했으나 이를 별도재무제표 주석의 특수관계자와의 거래내역에서 기재하지 않았다. 또한 2016년과 2017년 연결재무제표 주석에 담보제공 사실과 종속기업이 발행한 전환우선주 관련 풋옵션 주석을 기재 누락했다.

증선위는 회계감사기준을 위반한 대주회계법인과 소속 회계사에 대해서는 도이치모터스에 대한 감사업무제한 2년, 손해배상공동기금 추가적립 20% 등을 의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2
    율희 영상공개, 걸그룹 출신 최초 출산 브이로그…쌍둥이 만삭 모습 공개
  • 3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HDC그룹 “아시아나항공 인수 포기 없다…정상 진행 중”
  • 2
    코센, 유펙스메드 주식 275만주 양도 결정
  • 3
    채안펀드, 첫 매입 대상은 ‘롯데푸드’… 기업 자금조달 숨통 트이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