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홈플러스 "사무실 종이컵 없애고 텀블러 사용...친환경 캠페인 실시"
입력 2019-06-05 06:00

(사진제공=홈플러스)

홈플러스가 환경의 날을 맞아 임직원과 함께 참여하는 친환경 캠페인에 나선다.

홈플러스는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그린플러스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이를 위해 홈플러스는 본사 임직원 1400여 명에게 개인용 텀블러를 제작해 제공했다. 텀블러에는 홈플러스 CI와 함께 임직원 이름을 새겨 넣어 분실 방지는 물론 각 개인이 책임감을 갖고 일회용품 줄이기에 동참할 수 있게끔 했다. 일종의 ‘친환경 실명제’인 셈이다.

텀블러 사용 활성화를 위해 본사 카페에서도 일회용 컵을 없애기로 했다. 이달 말까지만 텀블러와 일회용품을 혼용하는 기간을 갖고, 7월부터는 카페를 이용할 경우 직원들은 개인 텀블러를, 방문객들은 카페에 비치된 머그잔을 쓰면 된다.

회사 측은 "우리나라에서 연간 종이컵 사용량은 약 116억 개에 달하며 플라스틱컵 1개가 분해되기까지는 500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임직원부터 친환경 문화 확산을 위한 작은 실천에 동참하고자 이번 캠페인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홈플러스는 매장에서도 적극적인 친환경 캠페인을 전개한다. 2017년 11월부터는 대형마트 최초로 비닐쇼핑백 대신 사용하던 일회용 종이 쇼핑백까지 없애고 장바구니 대여를 시작했다. 장바구니 대여 시작 후 고객의 장바구니 사용 빈도는 기존 대비 4배 이상 늘었고, 특히 올해 자원재활용법 시행 후 4~5월 2개월간 122만5000여 개가 팔려 나갔다. 2017년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의 판매량(총 4만여 개) 대비 30배, 월별 사용량으로는 260배로 껑충 뛴 수치다. 연간 기준 1000만 개가량 소비되던 종이 쇼핑백 사용 중단으로 비용은 약 12억 원, 무게는 980톤, 펼친 면적으로는 축구장 550개 수준(392만5000㎡)에 달하는 종이를 아낄 수 있게 됐다.

홈플러스는 또 신선식품 포장 시 쓰는 속비닐 비치 개소를 25% 축소하고, 크기도 줄이는 방식으로 비닐 사용 절감을 유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난해 하반기에만 전년 대비 약 45%, 펼친 면적 기준 축구장 592만 개(4만2300㎢)에 달하는 3600만 장의 속비닐을 감축했다.

홈플러스 슈퍼마켓 브랜드 익스프레스에서는 ‘쇼핑카트 대여 서비스’를 확대한다. 지난해 6월부터 옥수점, 구월점 등 전국 10개 매장에서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 결과 이용자 수가 도입 초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했으며, 특히 장바구니를 상시 들고 다니기 어려운 직장인들의 대여가 늘면서 20시 이후 매출도 소폭 증가하는 등 반응이 좋다.

온라인에서도 대형마트 최초로 2015년부터 환경표지 인증, 탄소배출 인증, 유럽 및 북미 등의 국제규격 인증을 획득한 친환경 생분해성 봉투를 배송에 사용하고 있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친환경 배송으로 탄소 배출량을 줄인다는 의미를 담아 12일까지 온라인 구매 고객에게 최대 7000원 할인쿠폰을 증정한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소비자들의 생활과 밀착돼 있는 유통업의 특성을 살려 일회용품 줄이기에 앞장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문화 확산에 기여하면서 고객 만족도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