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디오스타’ 송가인, 외모 콤플렉스 고백…“미스트롯 전 성형외과 상담까지”
입력 2019-05-28 21:28   수정 2019-09-03 23:40

(출처=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캡처)

가수 송가인이 외모 콤플렉스를 털어놨다.

28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미스트롯’ 특집으로 송가인, 정미애, 홍자, 정다경, 김나희가 출연해 자리를 함께했다.

이날 송가인는 “어머니의 권유로 출연했다. 전문가의 평가를 받고 싶어서 고민을 하다가 엄마에게 여쭤봤다”라며 “올해 네가 운이 좋아 대박 날 수 있으니 나가보라고 했다. 바로 결심했다”라고 운을 뗐다. 송가인의 어머니는 국가지정 무형문화재 72호 진도 씻김굿 전수자 송순단이다.

이어 “처음엔 예전에서 탈락할 줄 알았다. 요즘은 예쁘고 몸매 좋은 사람이 뽑힐 줄 알았다”라며 “저는 활동할 때도 얼굴, 몸매 안 되니 노래로 승부하라는 지적을 많이 받았었다”라고 털어놨다.

송가인은 “오디션 보기 전에 병원에서 상담도 받았다. 외모에 대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예선도 떨어질 마음으로 참가했다. 자존감이 낮았던 거 같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송가인은 2012년 싱글앨범 ‘산바람아 강바람아 사랑가’를 통해 데뷔해 약 8년 동안 트로트 가수로 활동했다. 최근 TV조선 ‘미스트롯’에 출연해 1위의 영예를 안았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