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32개국 280여 종 맥주 선보이는 '세계 맥주 페스티벌' 개최"

입력 2019-05-29 06:00

제보하기

홈플러스가 280여 종의 인기 맥주를 선보이는 세계 맥주 페스티벌을 연다.

홈플러스가 본격적인 맥주 소비 시즌에 맞춰 30일부터 다음 달 26일까지 4주간 전국 점포에서 ‘세계 맥주 페스티벌’을 연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내외 인기 맥주를 싸게 파는 것은 물론 브랜드별 대형마트 단독 기획팩 출시, 시음 부스 운영, 전국 ‘맥덕’(맥주덕후)들의 능력을 겨루는 ‘맥믈리에 콘테스트’ 등 온·오프라인을 망라한 각종 이벤트로 채웠다.

우선 홈플러스는 전국 140개 점포에서 32개국 280여 종 인기 맥주를 3개(크래프트비어), 4캔(대), 5병, 6캔(소)당 9000원 균일가에 판다. 하이네켄, 파울라너, 기네스, 밀러, 필스너우르켈, 아사히, 칭타오 등 대중에게 익숙한 맥주서부터 벨기에 레페, 이탈리아 페로니, 체코 리토벨, 리투아니아 볼파스엔젤맨, 캐나다 블루문, 오스트리아 에델바이스, 일본 에비스, 인도네시아 빈땅, 태국 싱하 등 각국 맥주, 여수·해운대·제주 맥주 등 국내 크래프트비어까지 한자리에 모았다.

월드컵점, 영통점, 유성점, 전주효자점, 아시아드점 등 40개 거점 점포에는 대형 브랜드 특별 부스를 설치하고, 전용잔 2개를 함께 담은 대형마트 단독 기획팩 18종을 처음 선보이고 시음행사도 연다. 대표적으로 하이네켄(500㎖*8입 전용잔*2입) 및 호가든(500㎖*8입 전용잔*2입)을 각 1만8000원, 아사히 슈퍼드라이(500㎖*6입 미니잔*2입) 1만4000원에 판매한다. 각 점포에선 치킨, 견과류 등 맥주와 함께 곁들이기에 좋은 각종 안주류도 저렴하게 선보인다.

페스티벌 기간 홈플러스는 ‘맥믈리에 콘테스트’도 마련했다. ‘맥믈리에’는 맥주와 소믈리에를 합친 말로 홈플러스가 인정한 ‘맥덕 인증자’를 뜻한다. 올해로 2회째인 이 행사에선 전국의 내로라하는 ‘맥덕’들이 맥주 관련 지식과 감별 능력을 겨룬다. 지난해에는 전국 맥주 고수 1만여 명이 참여했고, 37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총 27명의 ‘맥믈리에’가 탄생했다.

맥주 상식에 관한 객관식 문제를 푸는 예선은 다음 달 3일부터 12일까지 ‘마이홈플러스’ 앱에 접속해 참여할 수 있고, 결선은 다음 달 22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삼성동 JBK컨벤션홀에서 열린다. 결선은 지난해보다 높은 난도의 문제들과 함께 서바이벌 퀴즈 ‘도전! 비어벨’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결선 커트라인 통과자에게는 ‘맥믈리에 ID’ 발급과 함께 맥주 관련 시음 및 이벤트 혜택이 제공되고, 비어벨을 울리는 최후의 1인에게는 추가 포상이 주어진다.

김민수 홈플러스 마케팅 팀장은 “맥주 마니아들을 위해 유통업계 최초로 2012년부터 지역맥주를 소개하고 ‘맥주 성지’로 불릴 만큼 다양한 세계 맥주를 선보이고 있다”며 “맥주 구매 고객들의 쇼핑 편의를 한층 높이는 한편, 보다 즐겁게 맥주를 소비할 수 있는 문화 확산에 이바지하고자 이번 대규모 페스티벌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대량 실업’에 조급해진 트럼프...OPEC+ 중재 안 먹히니 ‘관세 카드’
  • 3
    소득 줄었어도 못 받고, 늘었는데 받고…재난지원금 선정기준 논란

기업 최신 뉴스

  • 1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2
    대주주 투자 끊긴 쌍용차, 마힌드라 철수설 일축…"자산 매각으로 재원 확보"
  • 3
    '코로나 영향' 미국ㆍ유럽 신차판매 사실상 중단…車 수출 감소 불가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