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342가구 규모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 시공사로 선정

입력 2019-05-28 09:47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사진=호반건설)

호반건설은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의 사업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계약 체결로 강남권 청년주택 시공도 맡게 된 것이다.

양재역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 서초구 양재역(3호선, 신분당선) 역세권인 서초구 양재동 산 17-7에 지하 6층~지상 19층, 1개 동, 342가구 및 부대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착공은 2019년 하반기 예정이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이번에는 강남권 청년주택인 양재역 청년주택의 시공을 맡게 됐다”며 ”삼각지역, 불광역에 이어 세 번째 수주인데, 앞으로도 역세권 청년주택 수주에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은 서울시가 민간 사업자에 건물 용적률 완화, 세금 감면 등 혜택을 제공하고, 민간 사업자가 역세권에 공공 및 민간 임대주택을 지어 시세보다 저렴하게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역세권에 청년주택 8만 가구를 지을 계획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 2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 3
    ‘무신사 스파오 슈퍼위크’ 랜덤 적립금 퀴즈…“랜덤 박스 ○○만원” 정답은?

부동산 최신 뉴스

  • 1
    청약통장 가입자 한달 새 13만명 '쑥'
  • 2
    배원복 대림산업 신임 대표 누구?…조직 합류 4개월 만에 수장 맡아
  • 3
    상가정보연구소, 수익형부동산 투자자 분석 세미나 18일 개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