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우 김민희, 염홍으로 트로트 인생 시작…최백호가 지어준 이름 ‘눈길’
입력 2019-05-27 23:46

(출처=KBS '아침마당' 캡처)

배우 김민희가 ‘염홍’으로 트로트 인생을 시작했다.

27일 방송된 KBS ‘가요무대’에는 염홍이 출연해 트로트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나 익숙한 얼굴이 시선을 끌었다.

염홍은 배우 김민희로 1978년 MBC 드라마 ‘봄비’로 데뷔한 41년 차 배우다. 김민희는 지난해 10월 트로트 앨범 ‘낯선 여자’를 발표하고 활동명 염홍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염홍의 음반은 ‘낭만에 대하여’를 부른 가수 최백호가 프로듀싱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활동명 역시 최백호가 지어주었다.

최백호는 “김민희가 가진 똑순이 이미지에서 벗어나길 바라며 ‘염홍’이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다”라며 “염홍이라는 이름으로 가수로서 잘살아갈 것을 믿는다”라고 응원했다.

한편 홍염은 1972년생으로 올해 48세다. 1980년 KBS 드라마 ‘달동네’에서 아역 ‘똑순이’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지만, 아역배우가 가지는 이미지로 인해 오랜 시간 고충을 겪어야 했다. 이에 김민희는 지난해 ‘홍염’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출발을 시작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