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학폭 논란’ 효린, “찾아뵙겠다”는 말에…피해자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냐”
입력 2019-05-26 15:02

(이투데이DB)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 측이 학교 폭력에 대해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이를 주장한 네티즌이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26일 효린 소속사 브리지 측은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피해를 주장하는 네티즌은 “나는 찾아온다고? 15년 만에 효린을 만나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냐”라며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통화로 사과받고 본인 입장 및 반성에 대해 발표해도 충분히 타격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디엠으로 사과만 받아도 넘어가려 했는데 연락도 없이 갑자기 찾아온다는 거냐”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먼저 연락을 취해 전화로 사과하는 게 맞는 것 같다. 이 글을 보시면 저에게 연락해서 진심으로 사과해라”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5일 한 온라인 사이트에는 15년 전 효린으로부터 3년간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게시자는 옷과 현금을 상습적으로 빼앗겼으며 폭행도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효린의 중학교 졸업사진, 자신의 중학교 졸업장 등 구체적인 증거를 함께 공개해 주장에 힘을 실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