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학폭설 나와…"좀 떴다 싶으면" vs "가해자는 기억 못 하는 법"

입력 2019-05-24 17:36

제보하기

잔나비, 학폭설 휘말려

잔나비 학폭 논란에 대중 의견 엇갈려

(사진=잔나비 SNS 캡처)

그룹 잔나비 소속 한 멤버가 학교 폭력에 연루됐다는 이야기가 나와 대중 간 설전이 시작됐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그룹 잔나비에 속한 한 멤버로부터 학창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음을 주장하는 이의 글이 업로드됐다. 해당 글 작성자는 "지난 2008년 한 고등학교 재학 시절 잔나비의 한 멤버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대중 간 설전이 벌어졌다. 확실한 증거가 있는 게 아닌 상태에서 한 사람의 주장만으로 가해자로 몰아가는 것은 무리라는 의견과 가해자는 기억 못 할 수 있지만 피해자는 평생 기억하기에 주장에 신빙성이 있다는 의견으로 나누어진 것.

앞서 그룹 모모랜드 주이의 경우 학폭설에 시달렸으나 사실이 아님이 밝혀짐에 따라 강력 대응에 나선 바 있다. 반면 이러한 소문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소속사와 계약이 해지된 경우도 다수 있기에 아직 한 쪽의 의견으로 결정하기는 시기상조인 상황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AOA 지민, 부친상 후 근황 보니…'한층 밝아진 미소' 눈길
  • 2
    'AOA 출신' 초아, 인스타그램 보니 '지민만 팔로우 빠져 있어'…민아도 '언팔로우'
  • 3
    '전북 28번' 확진자, 광주 일곡중앙교회 예배 참석…병원 2곳도 방문

사회 최신 뉴스

  • 1
    ‘9시간 마라톤 회의’ 검사장들…“윤석열 사퇴는 안 돼”
  • 2
    [일기예보] 7월 첫 토요일…서울 29도 등 전국 30도 안팎 '더위'
  • 3
    n번방 성착취물 구매자 신상 비공개…법원 “공익상 긴급한 필요 없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