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참여…셀트리온 서정진·하림 김홍국 지목
입력 2019-05-23 10:01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하는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과 임원들(사진 가운데 호반그룹 김상열 회장)(사진=호반그룹)

호반그룹 김상열 회장과 임직원들이 릴레이 환경운동 캠페인인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했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는 일회용 컵 등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친환경 제품을 사용하고 있는 사진을 찍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고,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릴레이 환경 캠페인이다. 지난해 세계자연기금(WWF)과 제주패스가 주관해 진행했던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 캠페인은 당초 목표로 삼은 해시태그 2만 건을 달성하며 공식적인 활동이 종료됐다. 이후 플라스틱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한 각계각층의 자발적인 참여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김상열 회장은 “깨끗한 자연환경을 다음 세대에게 물려주기 위해서 생활 속의 작은 실천이 중요하다”며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의 취지에 깊이 공감하며, 임직원들과 함께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의 지목을 받아 이번 챌린지에 동참하게 된 김 회장은 다음 참여자로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과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을 추천했다.

한편 호반그룹은 이미 사내에서 머그컵과 텀블러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또한 호반건설과 호반산업은 2012년부터 아파트 견본주택 방문객에게 종이 쇼핑백 대신 장바구니를 배포하고 있다.

▲‘플라스틱 프리 챌린지’에 동참하는 호반그룹 김상열 회장과 임직원들(사진 가운데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사진=호반그룹)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