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대, 기사회생 기회 있을까…타 대학들 경우와는 확연히 달라

입력 2019-05-23 09:31수정 2019-05-23 14:25

제보하기

명지대, 법리상 파산 가능성 높아

명지대, 기사회생할 수 있을까

(사진=명지대학교 홈페이지 캡처)

명지대가 기사회생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까.

지난 22일 다수 매체는 학교법인 명지학원이 채권자 김모씨로부터 파산신청 당했음을 보도했다. 이들이 10여 년간 약 4억 원에 달하는 돈을 갚지 않았기 때문. 이미 해당 사건과 관련해 6년 전 김모씨의 승소 판결이 내려졌음에도 돈을 받지 못하자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해석된다.

명지대뿐 아니라 초·중·고등학교까지 운영하는 명지학원이 파산된다면 수많은 교직원과 학생들의 미래도 불투명해지기에 조치가 시급한 상황. 이번 명지학원 사태의 경우 완전자본잠식 상태이기 때문에 앞서 발생한 타 대학들의 경우와는 확연히 차이를 보인다. 즉 명지대의 인문캠퍼스, 자연캠퍼스와 초·중·고등학교 등의 모든 자산을 매각해도 빚을 다 갚을 수 없는 상태라는 것. 이에 따라 법리상으로는 파산 가능성이 높으나 현재 재학생 및 교직원의 구제 문제 때문에 교육부가 중재에 나선 상황이다. 따라서 향후 어떠한 방향으로 진행되냐에 따라 수많은 이의 운명이 바뀌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명지대학교는 지난 1948년 9월 7일 개교했으며 자연캠퍼스와 인문캠퍼스는 각각 경기도 용인시와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푸틴 “주요 산유국, 1000만 배럴 안팎 감산할 수도”…OPEC+, 6일 화상회의 개최
  • 2
    세계 주요 1분기 주가지수 22% 하락…코스피는 20% ↓
  • 3
    의정부성모병원 코로나19 확진 환자 1명 추가…총 35명

사회 최신 뉴스

  • 1
    검찰, ‘박사방’ 조주빈 8차 조사…공범 공무원도 소환
  • 2
    [내일 날씨] 식목일ㆍ한식 꽃샘추위, 아침 영하권…낮 최고기온 21도 ‘미세먼지 농도 보통’
  • 3
    방역당국 “코로나19 확산 차단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해 달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