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이미, 휘성에 뒤늦은 사과…모든 폭로는 오해 “자숙하며 살겠다”
입력 2019-05-22 21:07

▲휘성(왼), 에이미(출처=이투데이DB, 연합뉴스)

방송인 에이미가 가수 휘성에게 사과했다.

22일 에이미는 이데일리를 통해 “휘성에게 미안하다. 자숙하며 살겠다”라며 프로포폴 투약 및 성폭행 모의 폭로에 대해 사과했다. 논란이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앞서 에이미는 지난달 절친한 연예인 A군이 프로포폴 투약 및 성폭행을 모의했다고 폭로했다. 연예인 A군이 휘성으로 밝혀지면서 휘성은 준비 중이던 콘서트가 취소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휘성 측의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에도 논란이 커지자 휘성은 결국 에이미와의 녹취록을 공개했고 이를 통해 에이미는 “내가 사과하겠다. 더 욕먹겠다”라며 사과 의사를 드러냈다. 하지만 에이미는 한 달이 넘도록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었다.

에이미는 “과거 휘성과 같이 병원에 간 적이 있다. 그때 약물 처방받는 것을 알고 오해했다”라며 프로포폴 상습 투약에 대해 사실이 아님을 언급했다.

또한 성폭행 모의에 대해서도 “휘성을 오해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라며 프로포폴로 경찰 조사를 받던 당시 휘성과 함께 알던 지인이 자신의 집 앞까지 찾아와 위협적인 상황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휘성이 이에 대해 전혀 알지도 못했고, 관련이 없었다는 걸 알게 됐다. 휘성에게 미안한 마음”이라며 “모든 걸 뒤로 하고 자숙하는 마음으로 살겠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휘성은 지난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난 아빠 앞에 이렇게 떳떳해요. 불쌍한 이들의 손가락질 따위 신경 안 써요”라며 해당 논란에 대한 심경을 전한 바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