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들생각’ 김승환, 대장암 투병 고백…17살 연하 아내 “아무 생각도 안 들어”
입력 2019-05-21 21:17   수정 2019-05-21 21:21

(출처=tvN '애들생각' 방송캡처)

배우 김승환이 대장암 투병을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tvN ‘애들 생각’에서는 김승환-이지연 부부가 출연해 두 자녀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김승환은 결혼하기 전인 2005년 대장암 판정을 받았다고 밝히며 “그때는 담배도 4갑씩 피우고 매일 술도 마셨다. 지금은 다 끊고 투병 이전보다 건강하다”라고 고백했다.

김승환은 대장암 투병 후인 2007년 아내를 만났고 첫 아이는 다소 늦은 나이인 44살 얻었다. 아내는 김승환보다 17살 연하다.

아내 이지연 씨는 MBC ‘사람이 좋다’를 통해 “남편의 대장암 투병도 괜찮았다. 콩깍지가 끼니 아무 생각도 안 들더라”라고 밝히기도 했다.

대장암 재발 우려에도 의연한 모습을 보였으며 부모님의 반대를 걱정하는 김승환에 오히려 “내가 허락받아 오겠다”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댓글